어제 예고(?)한 것처럼 오늘은 수영복을 챙겨 신두해변을 다시 찾았습니다.
일요일이라서 인지 사람들로 꽤 북적거렸고요, 루투스 카페에 자리를 잡으려던 계획을 변경하여 좀 더 한가한 리조트들이 있는 해변으로 올라갔습니다.

 

자리를 잡은 후 윤식당에서 나왔던 패들보트를 빌려 타보기로 하였고요, 비치의자 두개와 패들보트 합하여 30만 룹에 빌렸습니다. 가격 담합이 되어있어 30만룹이상 깎아 주질 않더라고요 ㅠ

물안경이 궁금한 뀰뀰이 ㅋ

 

 

패들보트는 타기 쉽지만 계속 균형을 잡아줘야해서 다리와 골반에 힘이 많이 들어가더라고요. 
전 무릎꿇은 상태에서 상체만 세워 탔는데 훨씬 안정감이 있었습니다.

신두는 파도도 잔잔하고 엄청 멀리까지 가도 가슴아래정도의 깊이라 물 공포 있는 저도 쉽게 타겠더라고요.
 신두해변에서는 초등 3학년 정도면 혼자서도 탈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사누르 해변은 이 정자샷이 진리죠 ㅋ

남편이 모래찜질 해주겠다더니 묻어버리려 하네요  '새 인생을 찾아서~'이러면서요 ㅋㅋ  
그러거나 말거나.. 모래찜질 처음 해보는데 어익후 너무 좋더라고요! 모래안은 적당히 뜨끈해서 물리치료 받는 기분이었어요 ㅎㅎㅎ 대신 속옷까지 모래가 들어가서 세탁할때 좀 고생했죠 ㅠㅠ

빈땅샷!!

 

노곤해진 뀰뀰인 꿀잠에 빠지고, 그 덕에 엄마아빠는 점심먹고 휴식까지! 효자아들이예요 ㅎㅎㅎ

신두해변의 바위 틈이나 바닷가와 모래가 만나는 지점에 여러 종류의 게를 볼 수 있어요. 아이들도 아쿠아 물병 하나씩 들고 주우러 다니고요, 저희도 한동안 게잡이하며 놀았어요^^


 

저녁은 차밍레스토랑. 밍이라는 이름의 요리사가 자기 이름 걸고 하는 식당입니다. 

CharMing Restaurant     https://goo.gl/maps/BVW5ezkjJcMURZ9t9

 

 

사면이 오픈된 공간에 여러 조형물과 그림이 있어 흡사 갤러리에 온 것 같았습니다.


 

 

 

 

음식은 좀 짰고, 사떼가 질겼고요..대신 카레와 생선구이, 디저트는 맛있었어요.
팥죽같은 느낌의 팥요리는 인니의 전통 간식이면서 대중적인 디저트입니다.


 

일곱시 넘으면서 밴드가 연주와 노래를 불러 주는데, 캬..제가 좋아하는 냇킹콜과 카펜터스 노래를 여러곡 하여 자동 물개박수가 나왔습니다. 더 듣고 싶었는데 뀰뀰이가 꿈나라 갈 시간이 다 되어 나왔습니다.

내일은 렘봉안투어 이야기 들고 올께요^^
이만 총총...

  1. 열정의습관 2019.08.19 23:22

    구독하고싶은데 티스토리 비번을 까먹어 하핫 ^^;;
    발리
    한달살이 앞둔터에 들어왔다가 글에 반하고 갑니다.
    포스팅들 다 너무 고급정보네요:) 감사합니다

    • JustinPARK 2019.08.21 16:05 신고

      ㅎㅎ감사합니다.^^ 발리한달살기 강력 추천드립니다~ 너무 좋으시겠어요^^ㅎㅎ 또 가고 싶네요~~

+ Recent posts